처음으로현대문학 단행본전체도서목록>시, 사랑에 빠지다
시, 사랑에 빠지다

현대문학 55주년 기념시집
천양희, 장석남 외 -
978-89-7275-443-5
2009년 07월 20일
220쪽
11,000원

현대문학 55주년 기념 시집 한국 문단의 거목에서 떠오르는 젊은 작가들까지, 한국 대표 시인 70인이 부르는, 사랑 그 아득하고 아름답고 슬픈 이름 뜨거운 관심과 찬사 속에 인터넷 포털사이트 Daum 연재, 조회수 153만 건 기록!

현대문학 55주년 기념 시선집 『시, 사랑에 빠지다』가 현대문학에서 출간되었다. 현대문학은 박재삼, 황동규, 마종기, 정현종 등 한국 대표 시인들을 배출하며 한국 문학의 든든한 거목이 되어왔다. 이 시집은 현대문학이 지난 55년의 역사를 기념하고, 우리 시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자 Daum에 연재하였던 신작 사랑시를 묶은 것이다. ‘한국대표시인 70인-시, 사랑에 빠지다’라는 이름으로 6개월간 진행된 연재는 네티즌들의 깊은 관심과 호응을 얻으며 한국 문학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주었다. 현대문학의 자랑이자, 한국 시 문단의 결실인 시선집 『시, 사랑에 빠지다』에 독자들을 초대한다.

서문 유종호 우표 한 장 붙여서 천양희 | 뺨의 도둑 장석남 | 도깨비기둥 이정록 | 그 사람은 신달자 | 봄, 양화소록 조용미 | 섬 문태준 | 그것들 김종길 | 새들이 조용할 때 김용택 | 벙어리…장갑 김민정 | 서귀포西歸浦, 동쪽으로 가요 유안진 | 노랑꼬리 연 황학주 | 사계절의 꿈 최영미 | 사랑 이승훈 | 투명해지는 육체 김소연 | 꽃기침 박후기 | 아무렇지도 않게 윤제림 | 공터의 달리기 신용목 | 결혼의 가족사 하종오 | 그립다는 말의 긴 팔 문인수 | 합체 안현미 | 웃음이 걸어오고 있다 김기택 | 출구가 없다 이재무 | 서울의 사글셋방에 사시는 우리 어머님 박남철 | 봉지밥 이병률 | 모과 손택수 | 그 밤에 내린 눈은 길상호 | 잃어버린 선물 심보선 | 노예 이진명 | 내 머리카락에 잠든 물결 김경주 | 사랑은 사랑의 부족不足입니다 고은 | 죽은 사람도 늙어간다 송재학 | 어떤 보병 진은영 | 강그라 가르추 정끝별 | 호두 까기 마종기 | 꽤 큰 사진 한 장 강은교 | 연애편지를 쓰자 김행숙 | 허브 도둑 장옥관 | 사람에게 문정희 | 생일 김혜순 | 새는 날아가고 나희덕 | 몰이꾼과 저격수 문혜진 | 생각의 까마귀떼라 최정례 | 겨우살이 정진규 | 검은 호주머니 속의 산책 강성은 | 덕장 김혜수 | 물기 2 김광규 | 기억의 집 김명리 | 사랑의 별빛 허만하 | 어느 사이 속보速步가 되어 이성부 | 둥근 반지 속으로 이사라 | 사과를 내밀다 맹문재 | 태양계 이문재 | 수수께끼 허수경 | 실연 황성희 | 껍질의 사랑 최문자 | 소금창고 송찬호 | 월식 위선환 | 화염국 남진우 | 그 집에는 이수명 | 연애의 횟수 김경미 | 부메랑 김영승 | 나는 네가 박상순 | 단 하나의 이름 이제니 | 입술 박형준 | 반딧불이에 시그마 붙이며 김영남 | 궁극의 애정신scene 황병승 | 블랙 먼데이 4 장경린 | 그것도 사랑이라면 박라연 | 가마우지 안도현 | 사랑의 황무지 황인숙 (Daum 연재순)

■ 이 책은… “창간 55주년을 맞는 《현대문학》은 우리네 문학 마을을 지켜주는 유서 깊고 도저한 느티나무다. 강산이 다섯 번이나 바뀌어도 변함없고 끄떡없다. 그 그늘은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들의 풍성한 노래 마당이요 진진한 얘기 장터요 또 토론장이 되어주었다. 곡절 많은 풍토에서 반세기 넘어 큰 그늘을 마련해준 우리의 느티나무가 자축하는 뜻으로 기념시집을 내게 되었다. 사랑을 주제로 한 현역시인들의 신작 시 70편을 묶은 이 책이 그것이다.” -유종호, <서문>에서 이 시집에 수록된 시들은 출간 이전에 Daum을 통해 먼저 발표되었다. 현대문학이 55주년을 기념하여 Daum의 ‘문학 속 세상’에 연재한 것이다. 등단 60년이 훌쩍 넘은 김종길 시인에서부터 한국시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신예 시인들에 이르기까지, 한국 대표 시인들이 연재에 동참하여 최고의 사랑시를 선사하였다. 특히 이 연재는 ‘사랑’이라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테마로 진행되어 더욱 큰 호응을 얻었다.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주제가 시인 각자에게 어떻게 체화되어 표현되었는지 비교하며 읽어보는 것도 독자들에게는 큰 즐거움이 될 것이다. 더불어 시 말미에 덧붙여진 ‘시작 노트’는 시 읽기와 이해에 깊이를 더해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. 인터넷 시대인 오늘날 대형 포털을 통해 수많은 컨텐츠가 제공되고 있으나, 순수문학 분야는 거의 전무하다시피 했던 것이 사실이다. 2008년 11월부터 2009년 5월까지 꼬박 6개월 넘게 이어진 이 유래 없는 시 연재는 온라인상에서 갈 곳 없던 순수문학 독자들을 집결시켰으며, 새로운 독자층이 될 네티즌들까지 사로잡았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더욱 빛난다. 더욱이 Daum 페이지뷰 153만 건을 기록하며, 우리 시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는 데에서 한발 더 나아가 한국 시에 대한 담론을 온라인상에서 꽃피우게 하였다. 네티즌들의 가슴을 사로잡은 그 시편들이 이제 종이 위에 내려앉았다. 한국 대표 시인 70인이 모여 빚어낸 시집 『시, 사랑에 빠지다』, 그 향기로운 시어들이 독자들 가슴속에 찬란하게 빛나길 기원한다.

로그인 관련 문의는 전화 02-2017-0280 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.

Program Author: Juan Lee (Seung Hoon)